광고
광고
광고

상주시 '노란 발자국' 설치 활동 펼쳐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학부모봉사단이 뭉쳤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07:45]

상주시 '노란 발자국' 설치 활동 펼쳐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학부모봉사단이 뭉쳤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5/20 [07:45]

상주시 '노란 발자국' 설치 활동 펼쳐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상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는 어린이의 안전한 보행을 위해 초등학교 학부모회 자원봉사단과 노란발자국 설치 활동을 펼쳤다.

‘노란 발자국'은 횡단보도 주변에 발자국 모양의 스티커를 부착해 어린이들이 길을 건너기 전, 노란 발자국을 밟아 멈출 수 있도록 유도하는 교통사고 예방장치이다.

‘노란발자국’ 설치는 5월 19일(목) 상산초등학교 학부모봉사단(회장 김하나)을 시작으로 24일(화) 상주초등학교 학부모봉사단(회장 방상희), 26일(목) 성동초등학교 학부모봉사단(회장 조재숙)이 활동에 참여하며, 이후 6월에는 상영초등학교와 중앙초등학교 학부모봉사단이 노란발자국 설치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활동은 상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와 관내 5개 초등학교 학부모회 임원들의 논의를 통해 기획되었으며,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준비부터 실행까지 학부모봉사단이 주도적으로 진행됐다는 점이 뜻깊다.

상산초등학교 학부모봉사단 김하나 회장은 “노란발자국 설치를 통해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보행하며 건강하길 바란다.”라며 “어린이를 위한 자원봉사활동에 학부모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상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유방암' 서정희, 가발 쓰고 야윈 모습...."항암 부작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