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북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직원들 농번기 일손돕기 나서

칠곡 기산면 만감류 농가에서 영농 지원 및 농업현장 애로사항 청취

윤영석 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08:34]

경북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직원들 농번기 일손돕기 나서

칠곡 기산면 만감류 농가에서 영농 지원 및 농업현장 애로사항 청취

윤영석 기자 | 입력 : 2022/05/20 [08:34]

경북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직원들 농번기 일손돕기 나서


[더뉴스코리아=윤영석 기자] 경북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직원들은 지난 19일 농번기를 맞아 고령화와 코로나19 여파로 인력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칠곡 기산면 황금향 재배농가에서 적과작업을 도왔다.

1만㎡ 가량의 대형비닐하우스에 700여 그루의 황금향을 재배하는 농장주의 적과 작업요령에 대한 설명을 듣고 농업에 대한 전문성을 이용해 빠르게 적과작업을 수행했다.

작업이 끝난 후에는 향후 연구 방향과 문제점 해결을 위해 농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토론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농장주 김○○씨는 “요즘 황금향 적과시기가 됐는데, 코로나19로일손 구하기가 어려운 상황에 기술원에서 손을 보태줘 시급한 농장일을 덜 수 있어 한시름 놓았다”며 감사의 말의 전했다.

한편, 경북의 만감류는 제주보다 생산비는 더 들지만 일조량이 풍부하고 일교차가 커 당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이점으로 칠곡의 농장에서 생산한 황금향은 제주도 보다 비싼 1만원/kg 이상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이번 농촌 일손 돕기를 통해 농촌의 어려운 상황을 도울 수 있었고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져 큰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유방암' 서정희, 가발 쓰고 야윈 모습...."항암 부작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