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전주 출판역사와 기록문화 정수 만끽

25일 ‘경기전 전주사고 탐방과 완판본 전통 판각 체험하기’ 특별 프로그램 운영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15:48]

전주 출판역사와 기록문화 정수 만끽

25일 ‘경기전 전주사고 탐방과 완판본 전통 판각 체험하기’ 특별 프로그램 운영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5/25 [15:48]

전주 출판역사와 기록문화 정수 만끽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찬란한 전주의 출판문화와 기록문화의 정수를 만끽할 수 있는 여행 프로그램이 선을 보였다.

전주시는 25일 경기전과 완판본문화관 일대에서 전주시민들을 대상으로 전주 도서관 여행의 특별프로그램인 ‘전주의 출판역사 및 기록문화 체험하기’를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세계적인 기록문화유산인 조선왕조실록이 보관됐던 전주사고에 대해 알아보고, 완판본 등 전주만의 전통 판각을 체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경기전 역사 코스인 경기전 내 홍살문부터 외삼문, 내삼문, 진전, 전주사고를 탐방했으며, 특히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전주사고에 대해 깊이 있게 알아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완판본문화관으로 자리를 옮겨서는 조선시대 3대 책판 중 하나로 손꼽히는 완판본에 대해 알아보고, 완판본 전통 판각 기법(음각)을 활용해 완판본 제작 과정의 핵심인 ‘판각’을 경험하기도 했다.

한 참여자는 “원하는 글귀를 완판본으로 판각해보고 채색해 하나의 작품을 완성해서 뿌듯하다”면서 “완판본이 조선시대 출판문화를 활성화시키고 서민문화의 반전의 계기가 되었다는 것을 듣고 왜 전주가 기록문화의 도시인가에 대해 깊게 알 수 있었던 하루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락기 전주시 책의도시인문교육본부장은 “책과 전주의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전주 문화형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면서 “전주의 출판문화인 완판본 문화를 이어가고 도서관여행이 일상 속에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유방암' 서정희, 가발 쓰고 야윈 모습...."항암 부작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복지/교육/문화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4' and wdate > 1653604033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