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극복 작은 꽃 나눔이 희망이 된다

‘부산 화훼농가 꽃 나눔, 보듬이 장터’ 행사 성황리에 종료

이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4:29]

코로나 19 극복 작은 꽃 나눔이 희망이 된다

‘부산 화훼농가 꽃 나눔, 보듬이 장터’ 행사 성황리에 종료

이채원 기자 | 입력 : 2020/02/14 [14:29]

‘부산 화훼농가 꽃 나눔, 보듬이 장터’ 행사


[더뉴스코리아=이채원 기자] 부산시는 14일 시청 1층 로비에서 화훼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개최한 ‘부산 화훼농가 꽃 나눔, 보듬이 장터’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한 이번 행사는 부산경남화훼원예농협과 농협중앙회부산지역본부에서 주관했다.

원예농협과 농협중앙회에서 준비한 장미꽃 6,000송이 나눔행사와 화훼농가 보듬이 판매 행사, 꽃 소비촉진 홍보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화훼소비 진작을 위해 알리스메리아, 프리지어, 금어초, 스타치스, 라넌큘러스 등 지역 내 생산된 꽃을 10송이 1,000~3,000원에 저렴하게 판매했으며 준비된 물량인 1,350단이 오전 9시 30분경 모두 소진되는 등 화훼 농가를 위한 응원의 힘을 확인했다.

오거돈 시장은 관계자들과 직접 행사장을 찾아 시민과 직원들에게 사랑의 마음을 담은 꽃을 전달하고 참가자를 격려하는 등 꽃 소비 촉진을 권장했으며 시민들도 “작은 꽃 나눔으로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덜어주고 싶다”며 따뜻한 호응으로 화답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행사가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에 조그만 힘이 되었기를 희망한다”며 “코로나 19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부산 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오는 5월 부산시민공원에서 ‘2020 부산 꽃 박람회’를 개최해 지역 화훼산업 육성 및 화훼 문화 진흥 기반조성을 위해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목포 불법투기' 손혜원.... 1심서 징역 1년 6개월 선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