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도농상생 식재료 공급 정착

전주에서 매일 직송되는 식재료, 품질과 신선도, 가격 경쟁력 높아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1:48]

서대문구 도농상생 식재료 공급 정착

전주에서 매일 직송되는 식재료, 품질과 신선도, 가격 경쟁력 높아

김창구 기자 | 입력 : 2020/03/26 [11:48]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2018년 9월 ‘도농상생 식재료 공급’시행 이후 이용 기관과 납품 금액이 대폭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2018년 8월 전주시와 ‘도농상생 업무협약’을 맺고 ‘서대문구 공공급식센터’를 설치했으며 그해 9월부터 관내 어린이집과 복지시설 등의 주문을 받아 전주 생산지의 신선한 식재료를 매일 공급하고 있다.

구에 따르면 사업 시행 1년 6개월 만인 지난달 말 현재, 이용 기관은 처음 56곳에서 124곳으로, 납품 금액은 월 3,184만 원에서 월 1억 3,465만 원으로 크게 늘었다.

식재료의 품질과 신선도, 가격 경쟁력 높아 주문 기관과 물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사업은 유통 경로 축소를 통해 생산자에게 적정 가격을 보장하면서도 급식 기관에는 보다 저렴한 식재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농산물의 경우 무농약과 유기농 등 친환경 물품이 70%, 전주시 자체인증 물품이 90% 이상 되는 등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 요구에 부응하고 있다.

서대문구는 생산자와 소비자 간 소통을 위해 관내 공공급식사업 참여 기관을 대상으로 매년 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와 생산자 농가를 방문하는 체험교류 행사도 열고 있다.

전주에서도 도농상생 공공급식 참여 농가가 2018년 113곳에서 지난해 197곳으로 확대됐으며 올해도 50여 신규 농가들이 추가로 참여할 전망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산지와 소비자, 공공급식센터 간 협력을 통해 친환경 식재료의 안정적 공급과 도농 교류를 강화하고 먹거리 인식 개선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