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출신 유럽 유학생, 25일 밤 코로나19 확진

3월 24일 입국해 제주로 늦은 밤 입도 … 25일 오전 자진검사 후 확진 판정

박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0:49]

제주출신 유럽 유학생, 25일 밤 코로나19 확진

3월 24일 입국해 제주로 늦은 밤 입도 … 25일 오전 자진검사 후 확진 판정

박현철 기자 | 입력 : 2020/03/26 [10:49]

[더뉴스코리아=박현철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3월 25일 오후 11시 30분경 제주출신 유럽 유학생 A씨(26세, 여성)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A씨는 도내 7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제주도는 A씨가 3월 23일 유럽에서 출발해 두바이를 경유하는 항공편을 이용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어 이날 오후 8시 50분 김포 출발 아시아나 항공편(OZ8997)을 이용해 오후 10시 제주도에 입도하였으며, 택시를 이용해 제주 시내 소재 집으로 귀가했다.

A씨는 입국 당시 유럽입국 무증상자로 분류되어 능동감시 대상으로 통보받아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A씨는 다음날인 25일 오전 10시경 택시를 이용해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의뢰하였으며, 검사 후에는 택시를 이용해 귀가한 상태에서 오후 11시 30분경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까지 무증상이며, 기저질환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럽에서 제주로 오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제주도는 A씨가 이용한 3명의 택시기사에 대한 격리조치를 진행 중이며, A씨의 자택과 택시 또한 방역․소독조치 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정확한 사실 확인과 역학조사가 이뤄지는 즉시 추가적인 동선 공개와 방역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