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개폐 기능 스마트 그늘막서 더위 피해요”

야간 보안등 기능도 갖춰…종합운동장 교차로 등 6곳에 설치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0:53]

“자동 개폐 기능 스마트 그늘막서 더위 피해요”

야간 보안등 기능도 갖춰…종합운동장 교차로 등 6곳에 설치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5/22 [10:53]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스마트도시 세종에서 온도와 바람에 따라 차양막이 자동으로 개폐되고, 야간에는 LED 조명이 켜져 보안등 기능을 하는 스마트 그늘막이 설치 운영된다.

세종특별자치시 대평동(동장 윤상근)은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종합운동장 교차로와 대평삼거리 등 6곳에 스마트 그늘막 설치를 마무리했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 그늘막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제품으로, 온도가 15도 이상일 때 차양막이 자동으로 펼쳐지며, 바람이 7m/s 이상으로 불면 자동으로 접혀 기상상황에 따른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또 야간에는 LED 조명이 자동으로 점등돼 멀리서도 교차로 주변 보행자 식별을 도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윤상근 대평동장은 “이번 스마트 그늘막 설치로 보행자에게 시원한 그늘 제공은 물론, 스마트시티다운 면모를 보여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시원하고 쾌적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평동은 스마트 그늘막 외에도 기존에 설치된 접이식 그늘막 10곳과 무더위쉼터 6곳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는 등 주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대비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권주자 없다"는 김종인의 생각은?... 홍정욱·윤석열 이름 '솔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