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보건소, ‘달리는 마음 상담소’ 운영

서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5:53]

북구보건소, ‘달리는 마음 상담소’ 운영

서재영 기자 | 입력 : 2020/05/22 [15:53]

[더뉴스코리아=서재영 기자] 울산 북구보건소와 북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주민 정신건강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이동버스를 활용한 찾아가는 심리상담소 '달리는 마음 상담소'를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보건소는 이달부터 지역 공공시설과 공동주택, 산업체 등을 찾아 상담버스를 운영한다. 버스에서는 임상심리사 등 정신건강전문요원이 스트레스 측정, 우울증 검사, 심리상담을 비롯해 정신건강증진사업을 안내한다.

'달리는 마음 상담소'는 정신건강문제가 있어도 치료방법, 절차 등을 모르거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시기를 놓치는 주민을 직접 찾아가 상담과 검사를 실시, 중증질환으로의 진행을 막고, 고위험 대상자의 경우 등록관리 및 의료기관 연계도 실시한다. 또 중위소득 65% 이하인 대상자에는 치료비 지원도 병행한다.

북구정신건강복지센터 이동현 센터장은 "찾아가는 정신건강상담 차량 운영으로 마음이 지쳐 있는 주민들의 회복을 도울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권주자 없다"는 김종인의 생각은?... 홍정욱·윤석열 이름 '솔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