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 총력 대응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20:11]

충북농기원,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 총력 대응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5/22 [20:11]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충주시(산척면2, 소태면1, 엄정면1) 4곳과 제천시(백운면) 과수원에서 금년도 첫 과수화상병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지난 5월 18~19일에 충주시(9), 제천시(1) 10곳에서 과수화상병 의심신고가 접수된 후 그 중 5곳에 대한 정밀분석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의심 신고된 5곳(충주)에 대한 결과는 25일 나올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확진된 지역은 지난해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동일지역에서 또 다시 발생해 농가들과 관계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지난해 겨울철 높은 기온으로 개화시기가 빨라져, 지난해 보다 일주일 정도 병 발생이 빨라졌고, 또한, 최근 잦은 강우와 개화기 벌에 의한 꽃 감염 등을 발병 주원인으로 내다 보고 있다.

현재 충북도농업기술원과 농촌진흥청,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와 협력해 발생주 매몰처리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2월 종합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농촌진흥청과 농림축산검역본부, 충북원예농협, 시군농업기술센터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체제를 유지해 오면서 확산 방지에 전력을 다 해왔다. 또한 국도비 20억원을 확보해 발생지역(충주, 제천, 음성)은 4회 방제, 미발생지역은 3회로 방제체제를 갖추고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 해 왔다.

지난 13일(수)부터는 지난해 발생했던 제천과 충주, 음성 지역을 중심으로 도 농업기술원, 농촌진흥청, 시군농업기술센터 전문가 84명을 8개 반으로 편성 6회에 걸쳐 현지 예찰 및 방제지도 활동을 진행 중이다. 또한, 20일에는 시군농업기술센터 소장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해 주변 과수원의 예찰 강화와 변경된 지침 홍보 등 병 확산 방지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역량을 모았다.

한편, 금년부터는 과수화상병 방제 지침이 변경되어 적용된다.

지난해까지는 단 1주만 확진되어도 발생 필지를 모두 매몰처리했다. 그러나 금년부터는 지난해 발생했던 시군(충주, 제천, 음성)에서는 식재된 과수의 5% 미만의 병 발생이 있을 경우 발생주와 인근 나무를 제거하며, 5% 이상 발생하면 과수원 전체를 매몰한다. 지난해 발생하지 않은 나머지 시군에서 확진 될 경우에는 과원 전체를 매몰하게 된다. 손실보상금과 매몰 비용도 합리적인 실비 보상으로 지침이 변경됐다. 이는 국내 과수산업을 보호하고자 지난해 12월 농촌진흥청 병해충예찰방제대책회의와 손실보상금평가단회의에서 결정된 사항이다.

도 농업기술원 송용섭 원장은 “농가에서는 자율적 예찰과 의심주 발견시 즉시 시군농업기술센터로 신고를 당부한다.” 며 “발생하지 않은 시군에서도 예찰 강화와 적기 방제지도로 확산 방지에 전력을 다 해달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충북에서는 충주 76곳, 제천 62곳, 음성 7곳 등 145개(88.9ha) 과수원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민주당 정면 비판 나선 금태섭...."이게 과연 정상인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