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안정적 물류체계 유지를 위한 공동선언문 채택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08:17]

한·중·일, 안정적 물류체계 유지를 위한 공동선언문 채택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30 [08:17]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6월 29일 오후 4시30분 화상회의로 진행된 ‘제8차 한중일 교통물류 장관회의 특별세션’에서 한·중·일 3국이 교통물류 분야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감염병 세계적 유행 상황에서도 원활한 국제 물류체계를 유지하는 데 협력할 것을 합의하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과 미노리카와 노부히데 일본 국토교통성 차관, 다이 동창 중국 교통운수부 차관이 각국 수석대표로 참석하였다.

이번에 채택된 공동선언문은 ① 그간 한·중·일 교통물류 장관회의에서 다뤄진 국제 물류 정책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협력할 것, ②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각국의 물류 분야 코로나19 대응 경험과 사례를 더욱 적극적으로 공유할 것, ③ 각국의 방역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선원 등 필수 물류 운송 인력의 이동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것, ④ 원활한 국제물류 운송과 교역 촉진을 위해 국제기구 내 논의 사항에 대해 협력할 것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중·일 3국은 오늘 합의한 공동선언문을 이행하기 위한 실무급 논의를 지속하고, 협력 방안을 마련하여 향후 개최될 ‘제8차 한·중·일 교통물류 장관회의’에서 보고하기로 합의하였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