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준 옥천부군수, 30일 이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1:04]

김연준 옥천부군수, 30일 이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30 [11:04]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30일 옥천군청 2층 대회의실에서 제29대 김연준 부군수의 이임식을 가졌다.

1994년 7급 공채로 괴산군에서 공직에 첫발을 내딛은 김 부군수는 충청북도 균형발전과장과 문화예술산업과장을 역임하고 2020년 1월 옥천군 부군수로 부임하여 옥천군 행정발전에 헌신해왔다.

김 부군수는 6개월의 짧은 기간이지만 도내 최초로 매주 금요일 실시하는 옥천군 일제방역의 날은 충청북도 일제방역의 날로 확대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또한 도내 최초로 군민1인당 1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였으며 지역의 각종현안사업을 챙겨 등 25개 공모사업선정, 198억원의 국도비 확보하여 옥천군의 신 성장동력 육성에 큰 기여를 하였다는 평가다.

김 부군수는 이임사를 통해 “부족한 저를 믿고 성원해준 김재종 군수님와 공직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코로나 19 예방 및 민선7기 현안업무 추진에 매진 해야되는 시기에 떠나게 되어 아쉬움이 남는다. 도에 가서도 부군수로 부임했을 때의 각오와 초심을 잃지 않겠다. 몸은 충청북도로 가지만 마음은 언제나 옥천군에 있겠다.”라고 말하며 석별의 정을 나누었다.

한편, 김 부군수는 부이사관으로 승진하여 충청북도 환경산림국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