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국가암검진 수검 독려 및 홍보

올해는 짝수년도 출생자가 검진 대상.. 1대1 전화상담 및 안내문자 발송으로 조기 검진 유도

전은술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15:16]

인천 동구, 국가암검진 수검 독려 및 홍보

올해는 짝수년도 출생자가 검진 대상.. 1대1 전화상담 및 안내문자 발송으로 조기 검진 유도

전은술 기자 | 입력 : 2020/07/31 [15:16]

[더뉴스코리아=전은술 기자] 인천 동구(구청장 허인환)는 의료급여수급권자 및 건강보험료 하위 50% 이하인 관내 주민의 금년도 국가암검진 수검 독려에 나섰다. 올해는 위에 해당하는 사람 중 짝수년도에 출생한 사람이 검진 대상이다.

검진 항목은 위암, 유방암, 간암, 대장암, 자궁경부암, 폐암 등 암 질환 중 우리 나라에서 발병률이 가장 높은 6가지이다.
위암 및 유방암은 만 40세 이상, 자궁경부암은 만 20세 이상의 대상자가 2년 주기로 검진을 받으며, 간암은 만 40세 이상의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6개월 간격으로 검진을 받아야 한다.

폐암은 만 54세~74세 중 1년에 30갑 이상 흡연하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2년 주기로 검진을 실시한다. 대장암의 경우 만 50세 이상부터 1차 검진으로 분변 잠혈 검사를 하고 잠혈반응이 있는 대상자에 한해 내시경 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보건소는 검진율을 높이기 위해 미수검자를 대상으로 1대 1 맞춤 전화상담, 검진 안내 문자메시지 발송, 홍보 포스터 배부 등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연중 전개하고 있다. 특히 통상 연말에 검진자가 몰리는 점을 감안해 여름 휴가철을 이용해 편리하게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집중 홍보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국가암검진 사업 대상자가 국가암검진을 통해 암으로 확진받은 경우 치료비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기 때문에 대상자들께서는 올해 안에 꼭 검진을 받으시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검진은 검진표나 신분증을 지참 후 검진 지정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전국 어디에서나 가능하다. 검진 의료기관은 보건소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윤희숙 극찬 “보수 업그레이드”....주호영은 점수 까먹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593852020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