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추석명절 군민이웃사촌되기운동 전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6:38]

진천군, 추석명절 군민이웃사촌되기운동 전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9/16 [16:38]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진천군은 한가위를 맞이해 지역 내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는 명절을 만들기 위한 ‘추석명절 군민이웃사촌되기운동’을 전개한다.

16일 군에 따르면 ‘군민이웃사촌되기운동’은 충청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연계해 어려운 이웃과 관내 기관·단체·기업체가 1:1 자매결연을 맺고 위문품을 전달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군 특수시책이다.

이 운동은 1995년부터 시작됐으며, 올해 설 명절에도 194개의 기관·단체·기업체가 참여해 생활이 어려운 323가정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었다.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을 원하는 기관·단체·기업체는 군청 주민복지과(☏043-539-3951) 또는 각 읍·면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보다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기부금 영수증이 필요할 경우 충청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발행이 가능하다.

참여 기관 등은 오는 23일에서 10월 12일 사이에 결연가정을 방문해 직접 후원성금 등을 전달하거나 결연가정 소재의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檢, 이재명 파기환송심서 벌금 300만원 구형.... 다음달 16일 결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