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성.미가엘종합사회복지관, 2020년 녹색자금지원사업 ‘복지시설나눔숲(실내)조성사업’추진

전은술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4:52]

인천 중구 성.미가엘종합사회복지관, 2020년 녹색자금지원사업 ‘복지시설나눔숲(실내)조성사업’추진

전은술 기자 | 입력 : 2020/09/16 [14:52]

[더뉴스코리아=전은술 기자] 인천 중구 내동에 소재한 성.미가엘종합사회복지관(관장 박종실)이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추진하는 녤년 녹색자금 지원 복지시설나눔숲(실내)조성사업’에 선정되어 1억1천6백만 원을 지원받아 시설기능보강을 실시했다.

복지관은 복지관 3층에 위치하고 있는 강당과 지역주민과 아동들을 위한 피아노교실 2곳, 267.43㎡의 공간에 바닥, 벽면 등 9월 2일부터 10일간 친환경목재를 이용하여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했다.

전체 공간에 친환경 목재를 70%이상 사용하여 전체적으로 이용자의 건강과 목재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사업으로 복지관은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연속 지원받아 복지관 내부를 개선할 수 있었다.

성.미가엘종합사회복지관은 1993년에 건축되어 올해 27년 되어 시설이 많이 노후화 되었으나 이번 사업으로 일부 개선효과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복지관 이용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박종실 관장은 “그동안 노후된 시설로 인하여 지역주민들에게 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싶었으나 환경이 열악하여 불편한 점이 많았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조금이나마 해소되어 매우 기쁘고, 목재의 우수성이 많은 분들에게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김창룡 경찰청장, 개천절 차량시위 경고....“체포·면허취소·견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