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의회 송재만 의원, 장애인 복지증진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8:57]

유성구의회 송재만 의원, 장애인 복지증진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0/16 [18:57]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대전광역시 유성구의회 송재만 의원(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16일, 의회 회의실에서 장애인 교통편의 증진을 위한 토론회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토론회는 교통약자의 이용편의 증진과 보행환경 개선을 통해 지역 장애인들의 안정적인 이동권을 확보하고 장애인 정책의 발전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서는 정부가 주도하는 전국단위의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에 대한 체계가 구축되지 않은 상태에서 광역단체별로 수립하고 있는 ‘지방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으로 인해 장애인이 타지역으로 이동시 많은 제약을 받고 있어 이에 따른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논의하는데 중점을 뒀다.

토론회는 좌장을 맡은 송재만 의원이 진행했으며 목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김동기 교수가 ‘특별교통수단을 중심으로한 장애인 교통편의 증진’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유성구장애인종합복지관 김영근 관장, 대전시 지체장애인협회 박종해 유성구지회장, 유성구청 사회돌봄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토론과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송재만 의원은 “장애인들에게 있어 이동권은 가장 기본적인 권리이자 절박한 문제”라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귀 담아 듣고 장애인을 비롯한 교통약자들을 위한 올바른 정책을 펼쳐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