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원안위 기장군 이전 촉구 건의문 전달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행안부, 원안위 등에 기장군 이전 당위성 설명

이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7:28]

기장군, 원안위 기장군 이전 촉구 건의문 전달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행안부, 원안위 등에 기장군 이전 당위성 설명

이채원 기자 | 입력 : 2020/11/20 [17:28]

[더뉴스코리아=이채원 기자] 기장군은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기장군으로 이전해야만 하는 당위성을 강조한 건의문을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행정안전부, 원안위에 공문으로 전달했다.

당초 기장군수를 비롯한 기장군 관계자는 관계부처를 차례로 방문하여 기장군의 의지를 직접 전달하고자 하였으나,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본격화 조짐을 보임에 따라 우선 공문 전달 방식을 선택했다.

이번 건의문에는 기장군이 인근지역을 포함해 건설·가동·해체에 이르는 원자력발전소 10기가 모여 있는 세계 최대 원전 밀집 지역이자 영구 정지된 우리나라 최초의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의 해체 절차가 진행 중인 지역이고, 특히 고리원전 주변이 부산·울산·경남 800만 인구가 거주하는 최대 인구밀집지역이라는 점을 들어 원전안전 책임기관인 원안위가 기장군으로 이전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는 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안위가 원전관련 주요 정책을 결정하고 원전사고시 방사능 방재를 책임지는 기관으로서 원전 지역주민의 안전과 방사능방재, 주민 수용성 측면에서 원안위는 원전소재도시로 이전하는 것이 지방분권 및 지역균형 발전 차원에서 적합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기장군수는 "지금 당장 중앙정부는 팔을 걷어붙이고 서울 광화문에 있는 원안위를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현장으로 하루 속히 이전시켜야 한다. 그것이 원안위의 존재 이유이고 존립의 근거이다. 또 원자력발전소의 안전과 원전주변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시급한 과제이다. 다시 한 번 절박한 심정으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장군은 정부가 원안위를 세종시나 대전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소식을 접한 뒤, 지난 11일 원안위의 기장 이전을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군수를 단장, 부군수를 부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하여 상시적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 또한 원안위가 기장군으로 이전할 경우 부지 무상 제공은 물론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김해신공항이 백지화된 상황에서 남부권관문공항 입지를 원점에서 새로이 정해야 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603568844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