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주시, '5ᆞ18정책연구 민관합동 TF’출범

5‧18 관련기관, 민주인권통일단체 전문가 등 참여…3월25일 첫 회의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4:17]

광주시, '5ᆞ18정책연구 민관합동 TF’출범

5‧18 관련기관, 민주인권통일단체 전문가 등 참여…3월25일 첫 회의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2/23 [14:17]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5ᆞ18의 전국화ᆞ세계화를 위한 이론적 토대를 마련할 5ᆞ18정책연구 TF팀이 출범했다.

광주광역시는 5ᆞ18정책연구를 위해 시, 시의회, 시교육청, 전남대 5ᆞ18연구소, 5ᆞ18기념재단, 광주전남연구원 등 5ᆞ18 관련 기관과 한국인권재단, 인권정책연구소, 통일사회연구소, 광주전남대학민주동우회협의회, 5ᆞ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등 민주인권통일단체 전문가들로 TF팀을 구성하고 오는 3월25일 온라인으로 첫 회의를 개최한다.

TF팀은 5ᆞ18정신을 올바르게 계승하고 승화하는 방법론, 세계 민주인권평화에 기여하는 교류협력사업, 5ᆞ18관련 국비사업, 2030년 5ᆞ18 50주년 특별사업 등을 주로 연구ᆞ기획하며, 각국의 젊은 세대가 ‘광주와 5ᆞ18’에 호감을 가질 수 있는 세련된 전략도 논의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앞으로 TF팀을 상설회의체로 운영하고 2025년부터는 5ᆞ18민주화운동 50주년 특별위원회로 확대 개편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는 ‘팀’체제였던 5ᆞ18 부서를 민선7기 들어 ‘과’체제로 승격하고 5ᆞ18 선양사업에 주력해왔다.

2020년에는 40주년 특별사업비로 국비 65억원을 확보해 코로나19 위기에서도 5ᆞ18의 저변을 온라인 위주로 확대하고, 5월18일 지방공휴일 최초 지정, 5ᆞ18 추모 기간 태극기 조기 게양, 5ᆞ18민주유공자 생활지원금 지원 확대에 관한 조례 개정, 5ᆞ18관련 3법 국회 통과, 전일빌딩 245 개관 등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에는 5ᆞ18역사왜곡 엄중 대처, 5ᆞ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 강화, 5ᆞ18민주유공자 생활지원 확대, 5ᆞ18당시 고문 휴유증 등에 시달리는 희생자 치유를 위해 옛 국군광주병원 부지에 국립트라우마치유센터 건립 추진, 옛광주교도소 부지에 민주인권기념파크 건립 추진 등 민주인권평화도시 기반 조성에 집중하고 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여옥 “후궁설 고민정, 기미상궁 틀림없네...백신 내가 맞겠다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