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 “충남형 뉴딜, 양극화 해소에 방점둬야”

충남연구원 주관 뉴딜 토론회서 충남형뉴딜 추진의 의의 및 방향 제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5:00]

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 “충남형 뉴딜, 양극화 해소에 방점둬야”

충남연구원 주관 뉴딜 토론회서 충남형뉴딜 추진의 의의 및 방향 제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3 [15:00]
    안장헌 의원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안장헌 위원장(아산4ᆞ더불어민주당)이 도 역점사업인 ‘충남형뉴딜’관련 양극화 해소와 사회적 안전망 강화를 선결과제로 제시했다.

안 위원장은 23일 충남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충남형 뉴딜의 과제와 방향 토론회’에 패널로 나서 “가장 큰 문제는 수도권과 비 수도권 간, 심지어 충남 안에서도 지역 간 발전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낙후지역, 중소기업 등 소외된 곳까지 포용한다는 명확한 방향을 잡고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디지털 뉴딜의 핵심이라 할 스마트공장도 노동자의 고용형태 및 일자리 수에 피해를 준다면 의미가 없는 것”이라며 “정부지원 건의는 물론 과감한 정책 추진을 통해 사회적 안전망 강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린뉴딜 또한 가속화되고 있는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이 목적이어야지 성장의 도구처럼 삼았던 ‘녹색성장’정책의 실패를 답습해선 안된다”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안의원은 “충남형 뉴딜은 결국 도민의 삶의 질 향상 그리고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며 “적극적 대화를 통해 소통의 문화를 창출하고 민주주의의 수준을 끌어올리는 것이 꼭 필요한 시점”이라며 발언을 마쳤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성추행 선거’ 부른 오거돈, 그 일가는 ‘가덕도 일대 수만평 소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