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제주도·한전·한전KDN, 도로기반시설물 통합관리 ‘한 뜻’

13일 업무협약 체결…증강현실 활용 상하수도·전력 분야 정보 통합관리 추진

홍명규 제주지사장 | 기사입력 2021/09/14 [15:36]

제주도·한전·한전KDN, 도로기반시설물 통합관리 ‘한 뜻’

13일 업무협약 체결…증강현실 활용 상하수도·전력 분야 정보 통합관리 추진

홍명규 제주지사장 | 입력 : 2021/09/14 [15:36]


[더뉴스코리아=홍명규 제주지사장] 제주특별자치도는 13일 한국전력공사 제주본부 및 한전KDN 전력ICT연구원과 증강현실(AR) 기반 도로기반시설물 통합 안전관리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상호 기술교류 및 협력을 통해 증강현실을 활용한 상·하수도, 전력 분야 등 도로기반시설물 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3개 기관은 협약을 통해 도로기반시설물 안전관리를 위한 정책 및 제도 연구 협력과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도로기반 시설물 안전관리시스템 개발 및 구축을 지원한다.

이어 △3D 모델 기반 증강현실을 활용한 도로기반 시설물 안전관리시스템 구축과 관련된 공동특허 진행 △공동 협력으로 구축된 지리정보시스템 사용권 및 데이터베이스(DB) 공유 △도로기반 시설물 관리시스템 구축 인력 교류 및 교육훈련 지원 사업 등을 진행한다.

또한, 3개 기관은 증강현실 기반 도로기반 시설물 통합 관리시스템을 시범 구축하고, 오는 10월 제주시 연오로 구간에서 현장 시현할 계획이다.

현장 시현에서는 상·하수도 및 전력 지하매설물과 지상 설치 기기를 대상으로 테블릿앱을 이용해 증강현실 화면을 구현하고, 이를 통해 지하매설물 위치, 심도, 속성 확인 및 오차범위를 측정할 예정이다.

시범사업 이후 내년에는 제주도를 중심으로 유관기관 협의를 통해 지하매설물 DB 공유 및 지하안전관리 통합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에서 관리하는 상·하수도 데이터와 한국전력공사에서 관리하는 전력 데이터를 시스템에 통합하는 것을 시작으로 통신·가스 등 다른 분야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각 관리기관에 요청해 자료를 받던 기존방식에서 한 번의 요청으로 상·하수도, 전력, 통신, 가스 등 모든 지하시설물 자료를 받는 방식으로 절차가 간소화된다.

아울러, 굴착공사 시 실수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하시설물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할 방침이다.

윤형석 미래전략국장은 “지자체와 유관기관에서 개별 관리하는 지하 매설물을 통합관리하기 위해서는 기관별 협업이 필수”라고 협약 체결 배경을 설명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35세 남성 화이자 백신 맞고 보름만에 사망..."엄마, 아빠 왜 차가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630229428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